2017.11.16 목 16:56
로그인 회원가입
자유게시판보도자료등록시민기자등록뉴스레터  
분당뉴스
컬럼기고
기관지 촉촉하게 지키기
분당뉴스  |  webmaster@ebundang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4.04.16  12:20:31

   
 
황사는 중국과 몽골의 사막에 있는 모래와 먼지가 편서풍을 타고 날아와 우리나라 전역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사막화 속도가 빨라짐에 따라 그 현상이 더욱 심각해지고 있다. 황사가 시작되면서 공기가 오염되면 코와 입으로 유입된 먼지가 호흡기 질환, 코감기, 눈병을 유발하고 평소 알레르기 비염을 앓는 사람은 증세가 매우 악화된다. 특히 미세먼지가 폐는 물론 뇌에도 악영향을 미친다는 사실이 밝혀진 만큼 개개인의 철저한 대비책이 요구된다.

지난 겨우내 우리를 괴롭힌 것은 폭설도 강추위도 아닌 초미세먼지. 한반도를 뒤덮은 초미세먼지는 심한 경우 농도가 뉴욕의 두 배에 육박했고 이비인후과는 그 어느 때보다 기관지 환자들로 붐볐다. 하지만 다가오는 봄, 더 큰 기관지 천적들이 몰려온다. 생활 속 작은 실천으로 목과 코를 적셔 옷차림만큼이나 가벼워지는 호흡을 즐겨보자.

호흡기 보호는 물론, 기분전환까지 돕는 건강차

건조한 목과 코에 가장 필수적인 것은 수분이다. 물만 많이 마셔도 호흡기 건강에 큰 도움이 되는데 여기에 더해 몸속에서 저마다 다부진 역할을 하는 건강차를 곁들인다면 더할 나위 없이 좋다. 비타민 함유량이 많은 레몬차와 타닌 성분이 호흡기로 유입된 중금속을 침전시켜 배설하도록 돕는 녹차는 이미 잘 알려진 건강차의 쌍두마차.

증상에 따라 다양한 차를 챙겨 마시는 것도 도움이 된다. 기침과 천식 증상이 있을 때에는 오미자차가 좋다. 살구차도 천식과 가래 등 기관지염 해소에 좋은데, 청산가리 성분이 들어 있는 살구씨 끝부분을 정확하게 제거하고 깨끗이 닦아 2~3시간 달여 마시면 좋다. 목의 염증을 가라앉혀주는 도라지차는 도라지와 감초를 각각 10g씩 섞어 물 1ℓ에 넣어 끓여 마시면 좋다. 꿀차 또한 인후통을 다스리는 기능이 있어 따끔거리는 목에 도움이 된다. 마지막으로 코막힘을 다스리는 허브 박하차까지.

향도 좋고 빛깔도 각양각색인 건강차들은 미세먼지와 황사로 느끼는 우울감을 해소하는 데도 도움이 된다. 약품이 아닌 천연 식품으로 우려낸 건강차들을 늘 가까이 두고 마시며 코와 목을 적셔주고 기분까지 환기시켜보자.

성장기 어린이 둔 가정은 예방 수칙을 더욱 철저히

봄철의 대표적인 질환인 비염, 특히 성장기 어린이와 청소년에게 코 막힘이나 비염은 성장장애 원인질환으로 밝혀졌다. 코 점막이 부어 호흡을 방해하면 숙면을 취하지 못해 성장호르몬이 분비되지 않을 뿐 아니라 입맛도 떨어져 음식물 섭취를 통한 성장과 면역 증진에 걸림돌이 되는 것이다. 어린이의 코 막힘 증상은 감기가 아니라 이상 주변 환경에 원인이 있으므로 예방 수칙을 철저히 지킨다면 충분히 증상을 완화할 수 있다.

황사 예보가 있을 때는 환기를 자제하고, 실내에 공기 정화기나 가습기를 준비해 실내 습도를 50%로 유지해주어야 한다. 외출 시에는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하고 황사에 노출된 물품은 먼지를 털어주거나 세척한 후 사용하도록 하자. 또 실내에 화초를 키우거나 하루 2~3차례 물걸레질을 하는 것도 습도 유지에 도움이 된다. 아이들은 스스로를 관리하는데 미숙하기 때문에 샤워할 때 코 주변에 물을 많이 묻혀주고, 코딱지를 파려고 할 때는 면봉에 물을 적셔 살살 문질러주어 점막에 자극이 가지 않도록 도와주자.

예쁜 것도 좋지만 꽃보다 건강

꽃가루 알레르기도 봄철 많은 사람을 괴롭히는 질병. 특히 꽃가루가 심하게 날리는 4~5월에 알레르기가 극성을 부리는데 비염과 결막염, 아토피 피부염, 천식 등의 원인이 되며 방치할 경우 축농증과 중이염, 만성기침으로 발전하기도 한다. 꽃가루 알레르기 반응이 있을 경우 쉼 없이 이어지는 재채기와 콧물, 눈물 등 심각한 증상에 시달리게 된다. 꽃가루 알레르기가 심한 환자의 경우 봄에는 일상적인 생활이 힘들 정도다.

이러한 꽃가루 알레르기를 일으키는 주범은 소나무와 느릅나무, 자작나무, 버드나무, 단풍나무, 참나무, 일본 삼나무 등이고 심한 환자에게는 집 안의 화초도 위협이 된다. 또 고양이나 강아지 털도 자극이 될 수 있다. 한국건강관리협회 서울강남지부 김윤지 과장은 “꽃가루 알레르기가 있을 경우 꽃이 피는 4~5월에는 외출을 자제하고 최대한 꽃가루에 노출되는 것을 막아야 한다. 이와 동시에 토마토와 딸기 등 영양 순환을 돕는 음식들을 섭취하여 면역력을 키우고 기관지뿐 아니라 피부를 촉촉하게 유지하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 저작권자 © 분당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분당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의견쓰기는 로그인후에 가능하며,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본 기사
1
차량 파워증강시스템 암코파워 ‘장착Q’ 출시
2
성남 은행주공아파트 재건축 ‘박차’
3
성남시청소년어울림마당 폐막식 개최
4
성남소방서, 김부겸 행정안전부장관 위례119안전센터 방문 격려
5
성남시 ‘2017. 찾아가는 공유경제 교육’ 실시
6
이제영 시의원 ‘한국을 빛낸 자랑스런 한국인 대상’ 수상
7
성남시의료원-가천대길병원 의료지원 업무협약 체결
8
성남시 ‘사랑의 끈 연결 운동’ 행사 개최
9
최열 “쾌적한 환경에서 강한 경제가 나온다” 강연
10
이재명 시장, 11월 월례조회서 동계 재난재해 대비 철저 주문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463-213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백현동 402   |  제보 및 문의 : 070-7872-6634
등록번호 경기 아50139  |  등록일자 2010년 9월 16일  |  발행인 : 조홍희   |  편집인 : 감인훈
Copyright 2010 분당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bundangnews.co.kr